UPDATE : 2018.11.20 화 14:02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먹거리
햇반, 잡곡밥으로 '건강한 밥' 이미지 잡는다CJ제일제당, 가정에서 가장 많이 먹는 대표 곡물 현미와 흑미, 보리 넣은 ‘햇반 매일잡곡밥’ 출시
[사진=CJ제일제당 제공]

[관광레저신문=왕진화 기자] 즉석밥의 대표 주자인 ‘햇반’이 건강곡물을 활용한 새로운 잡곡밥에 도전한다. 

CJ제일제당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대표 3가지 곡물인 현미와 흑미, 보리를 넣은 ‘햇반 매일잡곡밥’을 새롭게 선보이고, 건강곡물 등을 활용한 추가 신제품을 개발하며 ‘건강한 밥’ 카테고리를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햇반 매일잡곡밥(210g, 1,980원)’은 가정에서 많이 먹는 현미와 흑미, 보리를 고루 섞어 집에서 먹는 잡곡밥이 그대로 구현됐다. 최적의 비율로 정성껏 지어 균형 잡힌 맛과 영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씹는 맛이 거칠지 않고 부드러워 누구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김병규 CJ제일제당 편의식마케팅담당 부장은 “건강에 좋은 다양한 잡곡을 매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특장점을 지속 알리며 내년에는 매출 100억원 제품으로 키울 계획”이라면서 “그 동안 축적된 잡곡 전처리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잡곡밥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에 따르면, 가정 내 잡곡밥 소비 비중은 높지만 상품밥을 통해 잡곡밥을 먹는 비중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맨밥의 경우 ‘일상식’이라는 인식이 확대됐지만, 잡곡밥은 아직 익숙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즉석밥 시장(링크아즈텍 기준)은 최근 5년(13년~17년)간 연평균 14% 성장했지만, 상품 잡곡밥 시장은 6% 수준이다.

CJ제일제당은 이미 현미, 보리, 슈퍼곡물 등 다양한 잡곡밥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햇반 매일잡곡밥’ 출시를 계기로, 소비자 니즈에 맞춰 ‘혼합 잡곡밥’을 추가로 출시하며 즉석밥을 통해 잡곡밥을 먹는 소비층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햇반’ 매출의 10% 수준인 잡곡밥 비중을 2020년까지 2배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왕진화 기자  wjh9080@naver.com

<저작권자 © 관광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왕진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